"가톨릭 청소년 윤리의식 설문조사 해설"

올바른 가치관 형성 도울 청소년 눈높이 교육 필요


   살레시오회 돈보스코 청소년영성사목연구소가 실시한 '가톨릭 청소년의 윤리의식에 대한 설문조사'는 청소년들의 눈높이에 맞춘 가정과 교회 차원의 교육이 얼마나 필요한지를 보여준다. 특히 청소년들이 자살 충동을 느끼는 비율이 평소 불만을 해소하는 방식에 따라 크게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난 것은 청소년들이 어려움에 직면했을 때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올바른 가치관 형성을 돕는 교육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일깨운다. 

 청소년들은 '어려움을 느끼거나 불만족스러울 때 어떤 방법으로 해결하는가?'라는 질문에 45.9%가 '어렵지만 그 상황에 직면한다'고 대답했고, 37.6%가 '현실을 도피하고 싶어진다', 11.6%가 '죽어버리고 싶고,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모르겠다', 4.6%가 '술을 마시고 싶다'고 답했다. 

 불만 해소 방식과 자살 충동과의 상관성을 알아보기 위한 질문에 '죽어버리고 싶고,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답한 응답자의 27.8%가 자살을 '자주 생각한다'고 답한 반면 '어렵지만 그 상황에 직면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같은 질문에 2.7%만이 '자주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현실을 도피하고 싶어진다'고 답한 응답자는 5.6%, '흡연이나 음주를 생각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12.7%가 자살을 자주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청소년들에게 문제 상황에 직면할 줄 아는 방법을 가르쳐주고, 심리상담 등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들의 고민 해결을 적극 도와주는 교육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다. 

 또 청소년들이 현재 자신의 가정에서 느끼고 있는 감정 상태와 자살 충동과의 관계성을 조사한 결과, 상당한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난 것은 가정에서의 관심과 교육의 필요성을 확인시켜준다. 

 현재 가정에서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표현하며 지낸다'고 답한 응답자의 경우 2.9%만이 자살을 '자주 생각한다'고 답한 반면, 가정에서 '존중받지 못하고 있다'고 느끼는 응답자는 17.8%가, 부모와 잦은 의견 충돌을 경험하는 응답자는 10.2%가, '나이에 걸맞은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느낀 응답자는 9.5%가 자살을 '자주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는 부모의 관심과 사랑이 자살 충동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음을 알려주는 것이다. 

 '자살은 안 된다'는 교회 가르침에 대해 찬성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도 가정에서의 감정 상태에 따라 다른 결과가 나왔다. 

 '현재 가정에서 자신이 어릴 때보다 성숙해졌다'고 느끼는 응답자는 48.1%가, '가정에서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표현하며 지낸다'고 답한 응답자는 43.6%가 '매우 그렇다'고 대답한 반면 '가정에서 존중받지 못하고 있다'고 느낀 응답자는 25.6%만이 '매우 그렇다'고 답해 2배 이상 차이가 났다. 

 즉 가정에서 성장과 성숙을 경험하고 자기 자신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청소년들이, 가정에서 존중받지 못하고 부모와 의견 충돌을 경험하는 청소년들보다 '자살은 안 된다'는 교회 가르침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서연 기자 kitty@p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