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레시오회는 태안의 내리에서, 살레시오수녀회는 광주·창원·강화도·제주에서 다양한 살레시오 신앙학교를 운영한다. 이 모두 ‘그 유명한 살레시오 신앙학교’라는 닉네임이 붙을 정도로 수많은 청소년이 이곳에서 하느님을 만나고 평생 잊지 못할 진한 추억을 담아갔다. 올여름 태안반도 끝자락 내리에서 열렸던 신앙학교, 청소년 복음화의 생생한 현장을 소개한다.


신앙학교 프로그램의 우수성 

  교구 차원의 신앙학교 형태에서 벗어나, 최초로 교구를 초월해 전국의 본당이 함께하는 신앙학교를 열었던 살레시오 여름 신앙학교. 이 점 외에, 살레시오 여름 신앙학교에는 몇 가지 특별한 점이 있다. 그중 교리교사 예비 모임과 후속 모임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여름 신앙학교는 7월 말에서 8월 중순 사이에 열리지만, 6월 말경에 신앙학교 측에서 참가 본당 교리교사 2명씩을 미리 초대해 신앙학교의 주제를 설명하고 더불어 신앙학교의 축제 프로그램을 위한 본당별 장기자랑을 준비토록 한다. 여기서 말하는 장기자랑이란 솜씨 있고 재주 있는 몇몇 아이들의 재롱잔치가 아니다. 신앙학교의 주제 아래 본당의 성격과 색깔에 맞는 장기자랑을 준비해야 한다. 예비 모임 이후 각 본당은 이 준비를 시작하는데 바로 이때부터 살레시오 여름 신앙학교가 실제로 시작되는 것이다. 더불어 각 본당 청소년 사목도 함께 활성화되는데, 이때 아이들은 신앙학교를 여름 피서가 아닌 교리 교육의 일부로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된다.
  올해부터는 후속 모임이 새롭게 시행된다. 즉 여름 신앙학교 이후 참가 본당 교사들을 2명씩 초대하여 교리교사 양성을 위한 특강과 교회를 위해 봉사하는 교사들에게 감사의 마음으로 교리교사를 위한 축제를 실시한다. 아이들의 신앙 여정을 위해 수고한 교리교사들의 여정도 배려하는 것이다.
  신앙학교 위한 예비/후속 모임이 이 정도니 신앙학교의 본 프로그램은 어떨지 가히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살레시오회의 프로그램은 타 본당과 수도회에서도 많은 관심을 둘 정도이며, 아예 직접 살레시오 신앙학교에 참가해서 신앙학교 프로그램을 배워 가 활용하거나 그들에게 맞게 벤치마킹을 할 정도이다.

“이번 캠프를 마치고 떠오르는 것은 ‘미쳤다’는 말뿐이다. 아이들도 미쳤고 우리도 미쳤고 모두가 미쳤다. 나쁜 뜻이 아니다. 이렇게 예수님한테 미쳐 보기도 처음이었고, 그 예수님 안에서 하나가 되어서 미쳐 보기도 처음이었다. 더욱이 이 미친 프로그램을 준비한 모든 분이 예수님한테 미친 사람들이었다. 다른 것이 아닌 오로지 예수님 안에서 미치듯이 온전히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았다.”
- 2012 여름 신앙학교 1차 참가 교사



우수한 프로그램 이상의 것, 살레시안의 동반!

  살레시오 신앙학교의 프로그램이 우수하긴 하지만 이 이상의 것, 보다 더 빛나는 특별함이 존재한다. 청소년의 구원을 위해 설립된 살레시오회는 청소년을 위한 깊이 있고 전문적인 프로그램들을 개발하고 축적해왔다. 한마디로 청소년을 위한 프로그램에선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하지만 살레시안들은 이런 프로그램을 독점하지 않는다. 아이들을 위해서라면 자신들이 가진 프로그램을 거리낌 없이 공개한다. 왜냐하면 훌륭한 프로그램만으로 아이들이 예수님께 가까이 다가간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다.
  살레시오 여름 신앙학교에서 우리 친구들이 자신의 마음을 열고 하느님께로 나아가는 것은 세련되고 전문적인 프로그램 덕분이 아니다. 프로그램이 무엇이든, 자신들이 어디에서 무엇을 하든 언제나 자신들과 함께 머물며 자신들이 사랑받고 있음을 느끼게 해 주는 살레시안의 ‘동반’ 때문이다.
  이러한 사랑의 현존과 동반은 돈 보스코의 예방교육방법 중 아씨스텐테(임장지도)라고 불리는 방법이다. 무언가를 가르치고 교훈을 주려 조급해하기보다는 인류에게 친구로 다가오신 예수님의 모습으로 그렇게 자신의 친구가 되어 주는 살레시안의 인격적 동반에서 청소년들은 예수님을 느낀다. 나아가 자신 안에 내재해 있던 선한 마음을 자극받아 예수님을 향한 사랑과 믿음을 불태우게 된다.

“아이들이 무척 밝아서 매우 감동했어요. 살레시오회 신부님, 수사님 그리고 수녀님들이 친구들을 위해서 모든 것을 내어주니까 처음 만난 친구들조차 어려움 없이 마음을 연 것 같아요. 이런 모습은 살레시오회가 아니면 만날 수 없을 거라 생각합니다. 정말 보기 좋고, 하느님께서 여기에 함께하시지 않다면 할 수 없는 일이란 생각을 많이 했어요. 많은 걸 배우고 갑니다. (살레시오회와) 카리스마는 다르지만, 이번 경험이 저의 수도생활에도, 살아가는 데도 큰 힘이 될 것 같아요.”
- 차 베니아 수녀, 부산 올리베따노 성 베네딕도 수녀회



살레시안의 동반을 통해 하느님을 만나다

“자기 신앙에 대해 의심을 품고 있는 아이들, 누군가에게 이끌려서, 특히 부모에 의해 신앙이 결정된 친구들이 이 신앙학교를 통해서 다른 사람의 신앙이 아닌 ‘나의 하느님’을 만나고 많은 유혹 속에서도 하느님의 이끄심을 구별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올해 신앙학교의 목적입니다.”
- 이세바 신부, 2012 살레시오 여름 신앙학교장


  2박 3일 동안 친한 친구처럼 늘 가까이에 머물면서 하느님의 메시지를 자연스럽게 전하고 사랑을 표현하는 살레시안들의 동반 속에서 아이들은 하느님을 발견하고 그분에 대한 사랑을 깨달을 뿐 아니라 쉽게 잊지 못하고 ‘살레시오 후유증’, ‘살레시오 증후군’, 즉 그 유명한 ‘살레시오 앓이’를 한다.

“신앙학교 갔다 온 지 5일 지났는데 진짜 잊히지가 않아요. 사랑합니다. 살레시오♥♥♥” - 정은지(중2)


그리고 이런 강렬함은 그들 스스로의 신앙생활을 변화시키며 하느님께 가까이 나아가게 한다.

"나중에 제가 교리교사가 됐을 때 꼭 살레시오에서 만나요.~♥" - 김형욱(중3)

"신앙학교에서 고해성사 보고 나서 마음도 진짜 편해졌고, 신부님이 말씀해주신 거 다 지키고 있어요!!”
- 이혜지(고3)


  살레시오 여름 신앙학교에는 이와 같은 후일담이 무수히 존재한다. 살레시오 앓이가 수도 성소로 이어져 수도자가 됐다거나, 신앙생활의 잊지 못할 추억으로 살레시오 신앙학교를 첫 번째로 꼽는다든가, 자신의 체험을 아이에게도 느끼게 하고 싶어 자녀를 보내는 등등 이곳을 거쳐 간 많은 이가 살레시오 여름 신앙학교를 신앙을 배우는 곳이라기보다는 하느님을 만나는 곳, 보다 풍요롭게 하느님의 자녀로서 살게 하는 곳으로 여긴다. 청소년 신앙의 한 여정이며, 청소년 복음화의 생생한 현장인 살레시오 여름 캠프. 찐하게 예수님을 체험하고, 하느님을 더 가까이 느끼고 싶다면 살레시오 여름 신앙학교에 “와서 보시오!”(요한1,46)